home > 인제이야기 > 인제8경 > 방동약수

방동약수

방동약수 - 톡 쏘는 맛, 신비스러운 전설의 방동약수

스토리(Story)

방동약수 MP3 다운(새창)

방동약수 전설 방동약수는 300여 년 전 한 심마니가 꿈에 백발노인이 나타나 알려준 자리에서 60년생의 씨가 달린 산삼, 육구만달을 발견하고 캐었더니 샘이 솟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신비스러운 약수입니다. 산삼, 신령이 등장하는 전설이 전해져서 인지 약수의 맛을 보면 탄산과 철 성분이 들어 톡 쏘는 맛인데 무언가 명약이 녹아든 물을 마시는 듯한 기분이 드는 약수이지요.
또 이 약수에 전해져 오는 이야기 중에 하나로 ‘약수효녀 이야기’가 있습니다. 지금도 오지 중에 오지인 곳에 속하는 데 그 옛날 강릉에서부터 아픈 노모를 위해 이 약수를 찾아 왔던 효녀가 있었다고 합니다. 강릉의 바닷가 가까운 작은 마을에 늘상 배가 아프다고 호소를 하는 어머니를 둔 딸이 있었답니다. 연로한데다가 위장이 소화를 잘 못해서인지 조금이라도 배탈이 날라 치면 크게 앓아눕곤 했던 어머니가 너무나 가엾어 남몰래 눈물 섞인 한숨을 지으며 고민을 거듭하던 열일곱 소녀는 그러던 어느 날 ‘방동약수’의 신비스런 효험에 대한 이야기와 전설을 장돌뱅이들을 통해 듣게 되었지요. 장이 서는 날마다 전국 각지의 험한 고개를 넘어 온갖 군데를 다 돌아다니는 그들이었기에 방동약수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었고 이야기를 전해들은 소녀는 당장에 길을 나서게 됩니다. 물론 소녀를 걱정해 어머니는 한사코 만류했지만 소녀는 간단한 행장을 꾸려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해 남장까지 하고 단단히 준비를 한 후에 장돌뱅이 대열에 합류해 길을 떠났답니다.
고생 끝에 도착한 방동약수에서 소녀는 큰 수통에 가득 약수를 담아서 다시 고향 마을로 향해 결국 어머니께 약수를 전해드릴 수 있었지요. 어머니는 며칠간 약수를 마시며 배앓이가 한결 나아졌고 소녀는 마을에서 ‘약수효녀’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고 합니다.

방동약수 모습 이런 저런 재미있고 신기한 전설이 전해지는 방동약수는 한국의 명수로 지정되기도 했습니다. 탄산성분이 많아 설탕만 넣으면 영락없이 사이다 맛이 나는 약수입니다. 탄산 이외에도 철, 망간, 불소가 들어 있어서 위장병과 소화증진에도 크게 효험이 있다고 전해지지요. 만성 위장병 환자들이 이 근처의 민박집에서 오랫동안 요양을 하고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치료 효과도 있다고 합니다. 거기에 방동약수 가까이 아름다운 아침가리 계곡도 자리하니 방동약수에서 약수도 맛보고 아침가리 계곡에서 트래킹도 즐겨볼 수 있어서 금상첨화라 할 수 있는 곳이지요. 아침가리 계곡의 시작인 조경동 다리까지는 걸어서 두 시간 정도입니다. 조경동 계곡은 다른 말로 아침가리 계곡이라고 하는데 이 아름다운 계곡은 길이 따로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물가를 따라 걷다가 투명하고 차가운 물을 건너기도 하고 물길이 거칠어지면 숲길로 들어서서 맑고 고요한 계곡을 하염없이 걸으면 됩니다. 어느 누구도 탓하는 이 없이 정말 교요하고 마음의 평안을 찾을 수 있는 그런 곳이랍니다. 그래서 과거에 이 계곡은 은거하는 기인들과 숨어 살아야만 하는 사람들의 피난처가 되기도 했다고 합니다. 물이든 바위든 걷는 곳이 곧 길이 되는 그런 비밀스러운 곳이라서 더욱 그러했으리라 생각됩니다. 한없이 거칠다가도 또 유순해지는 계곡의 바위는 한시도 지루할 틈이 없고 깨끗하고 풍요롭게 흐르는 물길 덕분에 우리나라의 손꼽히는 계곡 트래킹의 명소로도 이름나게 되었습니다. 방동약수와 아침가리 계곡, 당장이라도 떠나고 싶게 만드는 그런 곳들입니다.

바로가기
업소등록신청
관광안내책자보기
관광안내책자신청
광역버스정보시스템
대암산용늪 탐방예약
문화관광해설사 예약
강원도 관광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인제로 187번길 8 인제군청 인제군관광정보센터 : 033-460-2170 문화관광과 전화 033-460-2081~4
본 웹사이트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c) Inje-gun. All rights reserved.